• 사진=쯔양 유튜브 영상 캡처
[데일리한국 신영선 기자] 먹방 BJ '쯔양'(본명 박정원)이 일진설에 대해 해명했다.

쯔양은 22일 자신의 아프리카 채널을 통해 "해명할 것이 있다"라면서 영상을 공개했다.

쯔양은 영상을 통해 “인터넷방송갤러리에서 제 동창이라는 사람이 악의적으로 저에 대한 글을 남겼더라. 해명을 하기 위해 방송을 켰다”라고 밝혔다.

이어 "방송하면서 흡연하는 사실을 숨긴 적이 없다. 호기심에 담배를 한 적 있다고…지금은 끊은 상태다. 학창시절 술을 마신 것도 호기심에 해봤다. 술, 담배에 대해선 속일 생각 없었고 방송에서도 솔직하게 말한 적 있다"고 해명했다.

쯔양은 "학교를 1년 쉬었다는 것도 방송에서 말씀드렸는데, 제가 중학교 때 많이 소심해서 적응을 못해서 쉰 것"이라며 "쉬면서 해외 봉사 겸 학교를 보냈고, 이를 증명할 자료도 있다"고 말했다.

학교폭력 가해자라는 주장에 대해서는 “사고쳐서 강제전학 갔다는 건 사실이 아니다. 저는 가해자가 아닌 피해자였다. 가해자는 강제전학을 당했고, 저는 피해자였지만 남들 시선과 수군거림 때문에 무서워서 잠깐 다른 학교로 옮겼다. 가해 학생이 다른 학교로 보내진 뒤 원래 학교로 돌아왔다”고 말했다. 이어 “몸이 안 좋아서 조퇴를 많이 했다. 병원진단서도 있다. 무단결석, 땡땡는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10살 많은 남자친구와의 교제설에 대해서는 “어떤 상상력으로 만들언 낸 허구인지…이건 저도 할 말이 없다. 절대 아니다”라며 적극 부인했다.

마지막으로 쯔양은 "술, 담배한 것 외에는 허위사실, 사실무근이다. 허위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으로 고소를 진행할 예정이다”라고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한편, 쯔양은 아프리카 먹방 BJ로 활동하고 있으며, 같은 해 11월 유튜브에도 진출했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7/23 09:09:20 수정시간 : 2019/07/23 09:09:20
新경영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