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JTBC2 '악플의 밤' 방송화면 캡처
[데일리한국 이솔 기자] '악플의 밤' 신지가 자신을 둘러싼 성형의 혹에 대해 해명했다.

지난 19일 방송된 JTBC2 예능프로그램 '악플의 밤'에서는 코요태 신지, 오마이걸 승희가 출연했다.

이날 신지는 "요즘 (저에 대해) '턱 수술을 해서 발음이 안 좋다'라는 얘기가 정말 많다. 초록 창에 신지를 치면 양악이 나온다"고 말했다.

이어 "저도 제 얼굴 살이 이렇게 빠질지 몰랐다. 볼살이 빠지니까 발음이 샌다는 얘기가 나오기 시작하더라"면서 "발음이 좀 새는 건 데뷔 때부터 그런 거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양악(수술)을 하면서 쉴 정도로 여유 있는 삶을 살지도 않았다"고 털어놨다.

기자소개 이솔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7/20 08:13:44 수정시간 : 2019/07/20 08:13:44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