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2 '악플의 밤'에 출연한 개그우먼 김지민이 공개연애를 후회한다고 밝혔다.

12일 방송된 '악플의 밤'에서는 김지민과 B1A4 산들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김지민은 '남자에 묻어간다'는 악플에 대해 "인정하지 않는다"라고 자신의 마음을 고백했다.

그녀는 "연애는 후회하지 않지만 공개연애는 후회한다. 개그맨들에게 공개연애는 웃음 소재가 되더라"며 "상대방 기사에 아직도 내 이름이 베플이다. 미안한 일"이라고 덧붙였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7/13 17:22:02 수정시간 : 2019/07/13 17:22:02
新경영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