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MBN '특집다큐' 방송화면 캡처
[데일리한국 이솔 기자] 배우 홍여진이 건강을 위해 차가버섯 차를 챙겨 먹는다고 밝혔다.

13일 오전 방송된 MBN '특집다큐'에서는 홍여진이 출연했다.

이날 홍여진은 대기실에서 촬영을 준비하며 틈틈이 차가버섯 차를 마시는 모습을 보였다. 차가버섯은 자작나무에 기생하는 약용버섯,

홍여진은 "좀 처질 때 먹는다. 피곤하고 그럴 때 먹으면 면역에 좋다니까 먹게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일일드라마는 체력이 받쳐줘야 한다. 주인공은 하루 빼고 일주일 내내 촬영한다"며 건강관리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기자소개 이솔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7/13 08:45:18 수정시간 : 2019/07/13 08:48:05
올해의 자동차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