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KBS 1TV 'TV는 사랑을 싣고' 방송화면 캡처
[데일리한국 이솔 기자] 방송인 홍록기가 힘들었던 어린 시절을 회상했다.

지난 12일 방송된 KBS 1TV 교양프로그램 'TV는 사랑을 싣고'에서는 홍록기가 출연했다.

이날 홍록기는 "서울 은평구 응암동에서 태어났다. 초등학교 4학년 그러니까 1979년에 아버지의 사업실패로 갑자기 부산으로 오게됐다. 밤에 엄마가 짐을 싸라는 거다. 당시 형이 중학교 2학년, 동생이 1학년즈음이었다. 이후 부산의 여관 방에서 몇개월을 살았던 기억이 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부산에 오기 직전까지는 어린 저에게 하와이같은 곳이었다. 그런데 아버지의 사업실패 후 고달픈, 그런 시절을 보냈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이솔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7/13 07:05:31 수정시간 : 2019/07/13 07:05:31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