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박유라 인스타그램
[데일리한국 이솔 기자] 그룹 엑소 찬열의 친누나인 박유라 YTN 아나운서가 퇴사 소식을 전했다.

박유라는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입사 이래 가장 밝은 표정을 퇴사하는 날 보여드리게 됐네요"라는 글로 시작하는 글을 올렸다.

이어 퇴사 이유에 대해선 "클로징 멘트에서 말씀드린 것처럼 좋은 기회를 만나 직장을 옮기게 되었어요. 방송국이 아닌 새로운 분야로 옮기다 보니 덩달아 직업도 바뀔 텐데 저도 적응의 시간을 조금 갖고 천천히 소개해 드릴게요"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방송을 통해 찾아뵙지 못하는 건 아쉽지만 멀리 보면 분명 더 행복할 수 있는 길이라는 확신이 들었어요. 우선 사랑하는 사람들과 함께 저녁 시간을, 주말을 온전히 보낼 수 있다는 데에 설레네요"라며 "아나운서로, 앵커로서의 제게 많은 응원 보내주셔서 감사했습니다"라고 글을 남겼다.

한편 박유라는 2016년 YTN 아나운서로 입사해 'YTN 스포츠뉴스' '뉴스人' '뉴스 출발' 진행을 맡은 바 있다.

기자소개 이솔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7/12 15:05:47 수정시간 : 2019/07/12 15:05:47
올해의 자동차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