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JTBC2 '악플의 밤' 제공
[데일리한국 이솔 기자] '악플의 밤'에 출연한 산들이 뮤지컬 악플에 대한 진실한 속내를 고백한다.

12일 방송되는 JTBC2 예능프로그램 '악플의 밤' 4회에는 김지민과 B1A4 산들이 출연해 역대급 스케일의 악플 낭송 시간을 갖는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B1A4 산들은 악플 낭송 중 '보고 싶은 뮤지컬 있었는데 아이돌 나오는 것도 짜증나는데 왜 하필 산들이야. 믿고 거른다'는 악플을 보고 표정이 굳어져 긴장감을 높였다. 이어 산들은 "뮤지컬을 한 지 8년이 됐고, 공연도 100회 이상 했지만 이런 악플을 보면 아직 부족하다는 생각이 든다"며 속마음을 꺼내 놓았다. 이에 더해 "공연을 보시고 말씀해주시면 덜 억울할 것 같다"고 덧붙이며 즉석에서 뮤지컬 한 대목을 선보였다.

뿐만 아니라 산들은 "MC 중 뮤지컬을 제일 잘할 것 같은 사람은 김숙 선배님"이라고 밝혔다고 해 그 배경에도 관심이 쏠린다.

'악플의 밤' 측은 "산들이 악플에 대한 진솔한 속내를 모두 털어놓아 제작진은 물론, MC들도 감동을 받았다"고 밝힌 뒤, "어디서도 볼 수 없었던 산들의 솔직한 악플 토크가 펼쳐질 예정이니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진솔한 악플 토크를 통해 힐링을 선사하는 JTBC2 ‘악플의 밤’은 오늘(12일) 저녁 8시에 JTBC2를 통해 4회가 방송된다.

기자소개 이솔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7/12 14:32:46 수정시간 : 2019/07/12 14:32:46
올해의 자동차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