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데일리한국 DB
[데일리한국 신영선 기자] 배우 김혜수의 모친의 빚 문제가 불거지며 과거에도 어머니의 채무를 변제해줬다는 증언이 나왔다.

지난 11일 방송된 YTN라디오 '김호성의 출발 새아침'에서는 연예전문기자 김대오가 출연, 김혜수의 어머니 채무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

김대오 기자는 "1991년부터 김혜수 씨를 지켜봐 왔는데 어머니 문제 때문에 상당히 곤혹스러운 입장에 빠진 적이 많았다"면서 “기사에 실리지 않은 내용도 많다. 실제로 김혜수 씨가 2012년 당시 거의 모든 재산으로 어머니 채무를 변제해줬다”고 말했다.

김 기자가 언급한 2012년은 1,200만 관객을 동원한 김혜수 주연의 영화 '도둑들'이 개봉한 시기다. 김혜수는 이후 2013년에는 드라마 '직장의 신 미스김', 영화 '관상'에 연이어 출연했다.

김 기자는 이어 “서울 마포에 있는 허름한 32평짜리 아파트에서 산 적도 있다. 어머니의 빚 변제를 계속했던 상황이었다"면서 "이번에도 김혜수의 어머니에게 돈을 받지 못한 사람들이 김혜수 씨의 이름을 보고 돈을 빌려줬다며 연대 채무를 주장하고 있지만 김혜수 씨가 법률 대리인을 통해 '나와는 상관 없다'며 상황을 분명히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 10일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서는 "김혜수의 어머니가 지인들로부터 약 13억 원을 빌린 후 몇 년이 지나도록 갚지 않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김혜수의 어머니에게 돈을 빌려준 사람 중에는 현직 국회의원도 포함돼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7/12 11:42:59 수정시간 : 2019/07/12 11:42:59
올해의 자동차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