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미스코리아 진 김세연(20).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신영선 기자] 미스 미주 김세연(20)이 2019년 미스코리아 진(眞)의 영예를 안았다.

김세연은 11일 동대문구 회기동 경희대학교에서 열린 2019년 미스코리아 선발대회 본선에 진출, 최종 선발된 32명 중 진으로 당선됐다.

이날 김세연은 "응원해주시고 사랑해주신 분들께 감사드린다. 아름다운 미스코리아가 되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이어 "가족들이 가장 먼저 생각난다. 언니가 제일 보고 싶다. 세 자매 중 막내인데 한달 간의 합숙 동안 언니 없이 지내는 게 힘들었다"면서 "가장 하고 싶은 것은 초콜릿을 먹고 싶다"라고 답했다.

김세연은 2000년 생으로 올해 20세다. 미국 아트 센터 칼리지 오브 디자인(Art Center College of Design)에서 그래픽 디자인을 전공하고 있으며, 관심사는 춤, 요리 등이다. 장래 희망은 그래픽 디자이너라고 밝혔다.

선(善)에는 우희준(25·부산)과 이하늬(23·대구), 미(美)에는 이혜주(21·대구), 이다현(22·서울), 신혜지(23·서울), 신윤아(22·서울)가 선정됐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7/12 10:40:10 수정시간 : 2019/07/12 11:26:10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