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하리수가 슈퍼주니어를 탈퇴한 강인에 대해 옹호글을 게재했다.

하리수는 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늘 안타까운 소식이 들려와서 마음이 아프다"라며 글을 시작했다.

하리수는 "슈퍼주니어의 데뷔당시 함께 활동했을 때 항상 멀리 있어도 먼저 달려와서 인사할 만큼 예의 바르고 밝고 착하고 언제나 열심히 노력하던 후배가 안 좋은 기사가 뜰 때마다 참 씁쓸했는데 오늘은 자진 팀 탈퇴와 안 좋은 언플까지"라고 착찹함을 드러냈다.

그녀는 "좋아하던 연예인이 안 좋은 일을 겪었을 때 달면 삼키고 쓰면 뱉는 행위는 정말 아닌 거 같다. 마음이 힘들 강인 동생에게 응원의 메시지를 보낸다"고 덧붙였다.

한편, 강인은 같은날 "오랜 시간 함께했던 '슈퍼주니어'란 이름을 놓으려 한다"고 탈퇴를 알렸다.

이하 하리수 인스타그램 글 전문.

오늘 안타까운 소식이 들려와서 마음이 아프네요. 슈퍼주니어의 데뷔 당시 함께 활동했을 때 항상 멀리 있어도 먼저 달려와서 인사할 만큼 예의 바르고 밝고 착하고 언제나 열심히 노력하던 후배가 안 좋은 기사가 뜰 때마다 참 씁쓸했는데 오늘은 자진 팀 탈퇴와 안 좋은 언플까지... 적어도 본인들이 좋아하던 연예인이 안 좋은 일을 겪었을 때 달면 삼키고 쓰면 뱉는 행위는 정말 아닌 거 같은데 말이죠! 개인적으로 팬이었다고 말할 자격이 없지 않을까요? 누구보다 마음이 힘들 강인 동생에게 응원의 메시지를 보냅니다. 언제나처럼 무대에서 방송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주길 바라며!

기자소개 이솔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7/11 21:59:53 수정시간 : 2019/07/11 21:59:53
소비자가 주목한 금융 대표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