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준영.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솔 기자] 가수 정준영(30)이 추가로 기소된 준강간 혐의를 부인했다.

정준영의 변호인은 27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9부(강성수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공판준비기일에서 "병합된 사건 특수준강간 혐의의 공소 사실을 부인한다"고 밝혔다.

변호인은 "성관계를 한 사실은 인정한다"면서도 "다른 피고인들과 불특정 여성에 대한 준강간을 계획한 적 없고, 피해자가 항거불능 상태가 아니었으며 성관계는 합의에 의한 것이었다"고 주장했다.

이날 공판준비기일은 정준영이 2016년 가수 최종훈 등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 멤버들과 술을 마신 뒤 피해 여성을 집단 성폭행했다는 혐의(특수준강간)로 추가 기소된 사건이 병합된 뒤 처음 열렸다.

정준영 측은 앞서 기소된 동영상 촬영·유포 혐의에 대해서는 공소 사실을 모두 인정하고, 피해자들과 합의를 원한다는 의사를 밝혔다. 그러나 추가 기소된 혐의에 대해서는 재판을 통해 다투겠다는 뜻을 드러냈다.

함께 재판을 받게 된 최종훈 측도 공소 사실을 모두 부인했다. 최종훈 측은 아예 피해자와의 성관계가 없었다고 주장했다.

또한, 최종훈 측은 피해자와 강제로 신체접촉을 시도했다는 강제추행 혐의를 두고도 "피해자와 베란다에서 만난 기억은 있으나 그런 행동을 하지는 않았다"며 부인했다.

기자소개 이솔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27 13:10:28 수정시간 : 2019/06/27 13:10:28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