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박보검.사진=스포츠한국 제공
[데일리한국 이솔 기자] 배우 송중기-송혜교가 이혼을 발표한 가운데 박보검에게 괜한 불똥이 튀었다.

송중기·박보검 소속사 블러썸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27일 복수매체를 통해 "송중기-송혜교의 이혼 소식이 발표된 이후 확산하고 있는 박보검과 관련된 루머에 대해 법적대응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송혜교와 박보검이 최근 작품을 함께해서 그런 루머가 돈 것 같다"며 "이 외 다른 루머에 대해서도 법적 대응을 논의 중이다"라고 강경한 태도를 보였다.

앞서 이날 오전 한 매체에 의해 송중기-송혜교의 이혼 소식을 전해졌다. 이후 송중기는 법률대리인을 통해 "이혼을 위한 조정절차를 진행하게 됐다"며 "두 사람 모두 잘잘못을 따져가며 서로를 비난하기보다는 원만하게 이혼절차를 마무리하기를 희망하고 있다"고 밝혔다. 송혜교의 소속사 UAA코리아 측 역시 "송혜교가 신중한 고민 끝에 이혼 절차를 밟고 있다"며 "사유는 성격 차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2016년 드라마 '태양의 후예'로 만난 송중기-송혜교는 지난 2017년 10월 31일 부부의 연을 맺었으나 약 1년 8개월 만에 각자의 길을 걷게 됐다.

기자소개 이솔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27 12:29:19 수정시간 : 2019/06/27 12:29:19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