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고원희 인스타그램
배우 고원희의 성형 고백에 네티즌들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24일 복수매체에 따르면 고원희는 이날 서울 여의도 KBS에서 열린 2TV 월화극 '퍼퓸' 기자간담회에서 성형설에 대해 입을 열었다.

고원희는 "사실이라 크게 신경쓰지 않았다"며 "오히려 작품에 누가 되는 게 아닐까 걱정이 들었다"고 털어놨다.

고원희의 솔직한 고백에 네티즌들은 "멋지다" "당당한 모습이 예쁘다" "승승장구하길"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고원희는 2010년 CF '우리들체어'로 데뷔, 드라마 '으라차차와이키키' 주연을 맡으며 이름을 알렸다.

기자소개 이솔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24 19:39:38 수정시간 : 2019/06/24 19:39:38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