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MBC '복면가왕' 방송화면 캡처
[데일리한국 이솔 기자] '복면가왕' 파프리카는 뮤지컬배우 남경읍이었다.

16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복면가왕'에서는 여성 가왕의 시대를 연 나이팅게일의 두 번째 왕좌 도전기가 공개됐다.

이날 2라운드 무대에서는 샹들리에와 파프리카의 대결이 펼쳐졌다. 샹들리에는 거미의 '어른 아이'를, 파프리카는 조하문의 '이 밤을 다시 한 번'으로 매력을 어필했다.

투표 결과, 샹들리에가 파프리카를 누르고 3라운드에 진출하게 됐다. 가면을 벗은 파프리카는 대한민국 공연계의 대부 남경읍이었다.

'복면가왕' 선배인 동생 남경주에 대해 "'복면가왕'에 나간다고 하니까 '형 놀아'라고 했다"며 "그런데 판정단들 기운에 압도돼서 많이 긴장하고 떨었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이솔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16 17:35:26 수정시간 : 2019/06/16 17:35:26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