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JTBC '아는 형님' 방송화면 캡처
[데일리한국 이솔 기자] '아는 형님' 이엘리야가 이상형을 밝혔다.

지난 15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아는 형님'에는 JTBC 새 금토드라마 '보좌관'의 배우 임원희, 이엘리야, 김동준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이엘리야는 이상형에 대해 "내면을 많이 보는 편"이라고 말했다.

이에 김희철이 "'내면을 많이 봐서 강동원'이라고 하는 거 아니냐"고 말하자, 이엘리야는 "아니다"라며 고개를 저었다.

또한, '아는 형님' 멤버들이 "내면 1등 김영철 어떠냐"고 묻자, 이엘리야는 "오늘 지켜보겠다"며 미소를 지었다.

기자소개 이솔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16 16:40:06 수정시간 : 2019/06/16 16:40:06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