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조민아 인스타그램
[데일리한국 이솔 기자] 걸그룹 쥬얼리 출신 조민아가 루푸스병 양성 소견을 받았다고 털어놨다.

14일 오전 조민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많은 분의 응원으로 큰 힘이 되고 있습니다. 감사합니다"라고 시작하는 글을 올렸다.

조민아는 "질병 분류 코드상 희귀성 난치질환인 루푸스 양성 소견이 나와서 추가검사를 했다"고 밝혔다.

이어 "레이노 흔하다고 이 와중에도 악성 댓글 다는 자존감 낮은 존재들. 왜 그러고 삽니까. 목숨 아깝게"라며 "굳이 찾아와서 블로그나 인스타로 헛소리들 하는 거 캡처해서 신고하고 다 지우고 있으니까 내 공간에 와서 더럽히지 마라. 뿌린 대로 그대로 다 받으니까 정신 차리고 열심히 살라"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난 나를 위해 노력하며 건강을 찾아가고 있습니다. 보란 듯이 더 단단해지고 나답게 빛나질 것"이라며 "상대할 가치 없는 초라한 당신들이 아픈 나보다 더 안타깝다"고 덧붙였다.

한편 조민아는 지난 13일 레이노병을 투병 중이라고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레이노병은 추운 곳에 나가거나 찬물에 손, 발 등을 담글 때, 과도한 스트레스 등에 의해 발작적으로 손가락, 발가락, 코나 귀 등의 끝부분에 혈관이 수축하여 혈액순환장애를 일으키는 병이다.

기자소개 이솔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14 13:13:57 수정시간 : 2019/06/14 13:13:57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