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JTBC '뭉쳐야 찬다' 방송화면 캡처
[데일리한국 이솔 기자] '뭉쳐야 찬다' 안정환이 축구감독 데뷔 전 복잡한 심정을 내비쳤다.

지난 13일 첫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뭉쳐야 찬다'에서는 축구감독으로 첫발을 내디딘 안정환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안정환은 "지도자 자격증이 있다. 그런데 있으면 뭐하냐. 여기서 이러고 있는데"라며 한탄했다.

이어 김성주가 "국내와 해외에서 프로축구 감독을 할 수 있는 지도자 자격증을 여기서 처음 쓰는 거냐"고 묻자, 안정환은 아무 말없이 씁쓸한 미소를 지었다.

김성주는 "제작진이 이 프로그램을 하자고 하면 안정환 씨가 안 할 거라고 생각했다. 왜냐면 안정환 씨는 축구 쪽 관련해서 자기 이미지에 스크래치 나는 걸 싫어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안정환은 "제 인생에서 건들지 말아야 할게 축구, 가족 2가지가 있는데 하나를 건드렸다"고 얘기하며 근심 가득한 표정을 지었다.

기자소개 이솔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14 08:28:43 수정시간 : 2019/06/14 08:28:43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