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JTBC '뭉쳐야 찬다' 방송화면 캡처
[데일리한국 이솔 기자] '뭉쳐야 찬다' 안정환이 허재의 솔직함에 당황했다.

전 농구선수 겸 농구감독 허재는 지난 13일 첫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뭉쳐야 찬다'에 출연했다.

이날 허재는 "예능은 처음이다. 섭외가 들어오기를 스포츠인들이 모여서 안정환 감독한테 축구를 배우는 자리라고 들어서 생전 안 하던 축구를 하러 나왔다"고 말했다.

허재는 "농구팀 국가대표 감독님이셨는데 후배 안정환 감독의 지시를 따를 수 있겠느냐"라는 물음에 "일단은 축구 감독이니까 말은 들어야겠지만 불만은 얘기하는 걸로 하겠다"고 말해 안정환을 당황하게 했다.

또한, 불같은 성격으로 유명한 허재는 "선수 시절에 감독님한테 대든 적이 있느냐"는 물음에는 "대든다기보다는 조금 개기기는 했다"고 솔직하게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뭉쳐야 찬다'는 대한민국의 심장을 뜨겁게 만들었던 스포츠 전설들과 조기축구팀을 결성해 도전하는 본격 스포츠 예능프로그램. 매주 목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기자소개 이솔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14 06:58:27 수정시간 : 2019/06/14 06:58:27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