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KBS
YG엔터테인먼트 양현석 대표가 한서희를 회유·협박한 정황이 포착됐다.

13일 KBS는 공익제보자를 대리해 공익신고를 한 방정현 변호사와 인터뷰 내용을 보도했다.

방 변호사에 따르면 양현석은 지난 2016년 당시 공익제보자(한서희)로부터 비아이의 마약 관련 이야기를 듣고 YG 사옥으로 제보자를 불렀다. 양현석은 휴대전화를 빼앗고 "너에게 불이익을 주는 건 쉽게 할 수 있다"며 협박한 것으로 알려졌다.

양현석은 한서희에게 "너에게 불이익을 주는 건 쉽게 할 수 있다. 그러나 우리 소속사 연예인들은 당장 마약 검사를 해도 나오지 않는다"며 "주기적으로 마약 검사를 하고, 만약 마약이 검출되면 일본으로 보내서 마약 성분을 빼낼 수 있기 때문에 검출이 안 될 거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는 우리 소속사 연예인들이 그런 문제로 경찰서 가는 것이 싫다. 그러니 내가 너에게 충분히 사례도 하고, 변호사도 선임해 줄 테니 경찰서에 가서 모든 진술을 번복해라"고 강요했다고 방 변호사는 전했다.

방 변호사에 따르면 제보자는 2016년 4월쯤 비아이와 함께 대마를 흡입했다. 비아이가 LSD를 요구하자 제보자가 직접 과거 아이콘의 숙소 앞을 찾아가 이를 전해줬다. 비아이는 숙소 앞 현금인출기(ATM)에서 직접 현금을 찾아서 건넸다.

방 변호사는 "제보자가 양현석 대표를 만나기 전 처음 경찰에 잡혀갔을 때 모든 사실을 진술했다"며 "비아이와 함께 대마를 흡입한 사실, 직접 LSD를 구해달라고 해서 건네준 사실, 시간과 날짜, 장소를 다 정확히 진술했지만, 경찰 수사는 이루어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14 00:55:22 수정시간 : 2019/06/14 00:55:22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