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강승윤이 방송용 필수 아이템에 대해 언급했다.

12일 방송된 '라디오스타'에서는 은지원, 규현, 위너 강승윤, 이진호가 출연하는 '만나면 좋은 친구'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강승윤은 "방송할때 헤어피스를 반드시 붙힌다. 움직이면 갈라지기 때문이다. 머리가 너무 얇다"고 말했다.

이어 "일상생활 할때에는 하지 않는다. 머리를 뒤로 넘기지도 않는다. 단 한번도 올백을 한적이 없다. 이마와 정수리에 큰 차이가 없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13 00:19:10 수정시간 : 2019/06/13 00:19:10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