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실화탐사대'에서 고유정으로부터 살해당한 전 남편의 동생이 눈물을 쏟았다.

12일 방송된 '실화탐사대'에서는 제주도 전 남편 살인사건의 가해자인 고유정에 대한 이야기가 담겼다.

이날 PD는 피해자의 남동생에게 "피해자의 시신을 찾으려고 산을 지인들이 다 뒤지셨다고 들었다"며 위로를 건넸다.

이에 남동생은 "아이를 보고 싶어서 간건데 너무 억울하다. 고유정이 악마라고 생각한다. 짐승이다"라며 눈물을 보였다.

이어 "하늘에 있는 형에게 당당하게 이야기하고 싶어서 두발 뻗고 잘 수도 없다. 시신 찾고 장례식 할때까지 포기하지 않을 것이다. 원하는 결과를 얻을 때까지 최선을 다할 것이다"라고 말해 안타까움을 줬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12 23:00:43 수정시간 : 2019/06/12 23:00:43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