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신영선 기자] 효린으로부터 학폭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글에 추가 제보 댓글이 올라왔다.

지난 25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을 통해 중학교 재학 시절 효린에게 학폭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글이 게재돼 파문이 일었다.

글쓴이 A씨는 "15년 전 중학교 1학년 때부터 3년간 끊임없이 효린에게 학폭을 당한 피해자다"라고 자신을 소개한 뒤 "옷, 현금 등을 빼앗아 가고 아파트 놀이터에서 폭행했다. 당시에는 보복이 두려워 신고 조차 하지 못했다. 작년인가 제작년인가 인스타 DM으로 사과하라고 했지만 답장은 오지 않았다"라고 게재했다

A씨는 당시 효린에게 함께 학폭을 당한 친구 중 한 명과의 카톡 대화 내용도 공개했다.

A씨의 글 아래에는 "저도 이 글에 포함되는 당사자"라며 추가 제보 댓글도 나왔다.

글쓴이는 "효린은 온갖 언어 폭력에 가방, 옷, 신발 등을 하루만 빌려달라고 한 뒤 몇날 며칠을 입고 다녔다. 돌려 줄 생각이 없었는지 받으러 가면 없다고 선배가 뺏어갔다는 거짓말들을 했다. 달라고 하면 'XXX아 준다고' 등 온갖 욕설을 했다"며 이어 "놀이터에서 무리지어 '오늘은 너 누구한테 쳐맞을래'라며 두려움에 떨게 했고, 이유 없는 폭력을 당해야만 했다. 폭행을 당해 눈에는 핏줄과 멍이, 입술은 부풀어 올라 피가 고여 있었다. 엄마가 제 눈을 보시고 학교에 쫓아가신 적도 있다"라고 주장했다.

효린의 소속사 브리지 측은 앞서 26일 오전 공식입장을 내며 "먼저 피해자라 주장하는 이의 일방적인 주장을 아무런 확인 절차 없이 보도한 언론 매체에 심각한 유감의 뜻을 전한다"며 "효린은 자신과 관련한 일련의 일들을 피하지 않을 것이며, 소속사 차원에서도 해당 글을 올린 이에 대해 참을 수 없는 모욕감과 명예훼손으로 엄중히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한편, 효린의 학폭을 주장한 글쓴이는 효린으로부터 개인 DM을 받았으나 이후 다시 연락이 끊긴 상태라고 알렸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5/27 08:43:00 수정시간 : 2019/05/27 09:37:33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