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새 주말드라마 '아스달 연대기'의 송중기가 자신의 캐릭터에 대해 '늑대소년'을 떠올렸다고 말했다.

26일 오후에는 '아스달 연대기' 첫 방송을 앞두고 배우들이 소개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송중기는 자신의 캐릭터 은섬에 대해 "은섬은 정체성이기도 하다. 본인의 뿌리나 정체성을 모르고 살아가는 친구"라며 "호기심도, 궁금한 것도 많고 순수하다"고 말했다.

이어 "다만 야생적으로 변하는 매력이 순간순간 있다. 은섬이가 일반 사람과는 존재와 다른, '이그트'라는 존재"라며 "높은 곳에 점프를 한다든지, 사람이면 할 수 없는 행돌들이 많다. '늑대소년' 촬영할 때 훈련받았던 것을 떠올리면서 접목했다"라고 설명해 기대를 모았다.

기자소개 이솔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5/27 07:30:09 수정시간 : 2019/05/27 07:30:09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