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라 출신 구하라가 자택에서 극단적 선택을 해 병원으로 이송된 가운데, 누리꾼의 응원이 이어지고 있다.

26일 경찰에 따르면 구하라는 이날 새벽 0시 41분께 서울 강남구 자택에서 의식을 잃은 상태로 매니저에게 발견돼 병원으로 옮겨졌다고 밝혔다. 현재 의식은 없는 상태나 호흡과 맥박은 정상이라고 알려졌다.

이후 SNS에는 구하라를 응원하는 글들이 게재되고 있다. 네티즌들은 "얼마나 힘들었으면 그런 선택을 할까" "악플이 우리의 의견 전부는 아니다" "빠른 쾌차 바란다"는 응원을 보내고 있다.

한편, 구하라는 지난해 9월 전 연인 최종범과 폭행시비에 휘말렸고 "안검하수 수술을 받았다"라고 고백하기 전까지 '성형 수술 의혹'이 터져나와 이를 해명하는 일도 벌어져 힘든 시기를 보내왔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5/27 00:53:37 수정시간 : 2019/05/27 00:53:37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