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런닝맨'의 김종국이 유재석을 의심했다.

26일 오후 방송된 ‘런닝맨’에서는 ‘가족끼리 왜 이래’ 특집으로 그려졌다.

이날 첫 번째 미션으로 멤버들은 음식 이름 쿵쿵따를 하기 시작한 멤버들. 유재석은 '임수연 볶음밥'을 자신의 차례에 외쳤다.

이에 실패를 하자 유재석을 향한 비난이 쏟아졌고 재석은 “임수연 볶음밥이 있다”며 항변한 상황.

이에 김종국은 “아니, 하기 전에 아는 척을 그렇게 하더니 진짜 이상하다. 수상하다”고 가짜 손주임을 지적해 웃음을 줬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5/26 18:08:06 수정시간 : 2019/05/26 18:08:06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