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맨이 돌아왔다’ 건나블리 남매가 즐거운 캠핑을 떠난다.

26일 방송되는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는 ‘오늘도 우리는 라라라’라는 부제로 꾸며진다. 그중 건나블리 나은-건후 남매는 주호 아빠가 직접 계획한 캠핑을 떠난다.

공개된 사진 속 주호 아빠는 텐트를 앞에 두고 고뇌하고 있다. 옆에서 아빠를 도와주려는 듯 폴대를 들고 있는 건후의 모습이 너무나도 귀엽다. 폴대를 들고 힘을 쓰고 있는 건후의 모습은 마치 차력사를 떠올리게 한다. 또 다른 사진 속 아이들은 비누방울 놀이와 먹방 등 캠핑의 다양한 요소를 즐기고 있다. 아이들의 해맑은 미소에서 캠핑의 즐거움이 느껴진다.

이날 주호 아빠는 건나블리에게 특별한 하루를 선물하기 위해 캠핑장을 찾았다. 축구 외엔 잘하는 게 없는 이미지인 그는 직접 텐트를 치며 멋진 아빠의 모습을 보여주려 했다고. 이에 주호 아빠는 직접 계획을 세우고, 준비물까지 단단히 챙기며 야심차게 캠핑에 나섰다. 그러나 큰 텐트는 역시 다루기 쉽지 않았고, 또다시 헤매는 주호 아빠를 지켜보던 건나블리는 각자의 방식으로 아빠를 응원했다고 한다.

그런가 하면 야외로 나온 건나블리는 밖에서만 할 수 있는 놀이를 하며 캠핑을 즐겼다는 전언. 비눗방울 불기부터 연날리기까지 다양한 놀이를 하며 웃음꽃을 피웠다고 전해진다. 이 과정에서는 특별한 친구도 만났다고 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과연 캠핑장을 찾은 건나블리의 모습은 얼마나 귀여울지, 건나블리가 만난 친구는 누구일지, 아빠와 함께하는 캠핑은 무사히 마무리될 수 있을지 기대된다.

방송은 매주 일요일 오후 6시 20분.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5/26 17:58:28 수정시간 : 2019/05/26 17:58:28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