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영화 '악인전' 포스터
[데일리한국 이솔 기자] 통쾌하고 시원한 액션으로 국내 관객은 물론 칸 국제영화제를 뜨겁게 달군 영화 '악인전'이 칸 필름 마켓에서 70개국 추가 판매를 확정, 총 174개국에 판권을 판매하는 쾌거를 달성했다.

'악인전'이 칸 국제영화제 필름 마켓에서 70여개국에 추가 판매를 확정해 총 174개국 판매를 기록하며 해외에서의 뜨거운 반응을 여실히 입증하고 있다. '악인전'은 우연히 연쇄살인마의 표적이 되었다 살아난 조직폭력배 보스와 범인 잡기에 혈안이 된 강력반 미친개, 타협할 수 없는 두 사람이 함께 연쇄살인마 K를 쫓으며 벌어지는 범죄 액션 영화.

앞서 104개국 해외 선판매 소식을 전한 '악인전'은 칸 필름 마켓에서도 추가 구매에 대한 문의가 쇄도해 영화를 향한 전 세계적인 관심을 입증했다. 칸 필름 마켓에서 미판매 국가를 대상으로 프라이빗 스크리닝을 진행한 '악인전'은 남미 40개국, 동유럽 15개국, 러시아 CIS 12개국을 비롯해 영국과 이탈리아까지 70개국에 추가 판매를 달성, 총 174개국 판매라는 쾌거를 이뤄냈다. 이는 마동석에게 세계적인 인기를 선물한 영화 '부산행'의 156개국 판매 기록을 넘어선 수치라 더욱 주목받고 있다. 한국영화의 진출이 쉽지 않았던 이탈리아, 영국, 폴란드, 체코, 슬로바키아, 헝가리, 루마니아 등에 추가 판매가 성사된 점은 더욱 의미 있는 결과다. 특히 영국은 5개 배급사의 높은 관심 속에 치열한 경쟁이 펼쳐졌다는 후문이다.

'악인전'에 대한 세계적인 관심은 마동석의 인기는 물론 영화의 높은 완성도, 조직 보스와 경찰이 연쇄살인마를 잡는다는 흥미로운 설정과 세 캐릭터의 매력적인 조합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앞으로 '악인전'이 174개국에서 어떤 성과를 올릴 수 있을 지 귀추가 주목된다.

  • 사진=(주)키위미디어그룹
한편 지난 22일 미드나잇 스크리닝 이후 "근 3년간 본 한국영화 중 최고"라는 해외 배급사의 호평에 이어 해외 외신의 반응이 뒤를 잇고 있다. 현지 매체들은 "스릴과 반전이 있는 범죄 드라마"(The Straits Times), "유머와 액션, 스타일까지 칸 영화제에 걸맞는 작품이다. 이원태 감독의 연출이 감명 깊다"(PREMIERE), "마동석이 성공적인 한국형 스릴러 '악인전'으로 자신의 길을 개척했다"(ScreenAnarchy) 등 '악인전'을 향해 연일 극찬을 쏟아내고 있다.

174개국에 판매되며 국내를 넘어 세계적인 관심을 집중시킨 '악인전'은 전국 극장에서 절찬리 상영 중이다.

기자소개 이솔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5/24 19:56:25 수정시간 : 2019/05/24 19:56:25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