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장은아가 이혼 후 새롭게 만난 남편을 언급했다.

22일 방송된 TV조선 '마이웨이'에서는 장은아 편으로 꾸며졌다.

이날 장은아는 이혼 경험에 대해 언급하며 "현재 한 대학의 총장을 역임하고 있는 남편을 만나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희안하게 이혼 이후 나와 잘 어우러지는 사람을 만나게 됐다. 친구가 지금 남편을 소개해줘서 만나게 된 건데, '더는 고생하지 마'라며 누군가 소개해 준 느낌"이라고 비유했다.

그러면서 "'어차피 만날 사람이라면 빨리 만나'라며 누가 남편을 만나게 해준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고 덧붙였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5/22 23:21:08 수정시간 : 2019/05/22 23:21:08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