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외국인'에 출연한 가수 홍자가 '미스트롯' 이후 달라진점을 언급했다.

22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에서는 '미스트롯'의 주역 송가인, 홍자, 정다경, 김나희, 박성연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홍자는 "'미스트롯' 이후 알아보는 사람이 많아졌다. 목욕탕에 갔는데 나가려고 하니까 어머니 세 분이 알아보셨다. 그때부터 이야기를 하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그녀는 "사우나 팬미팅을 개최하게 됐다. 어머니들이 너무 신나셔서 계속 질문을 하셨다. 서로 점점 덥고 숨이 막히기 시작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5/22 21:16:50 수정시간 : 2019/05/22 21:16:50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