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MBC ‘라디오스타’ 제공
[데일리한국 이솔 기자] 가수 션이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45억 기부금의 원천을 밝힌다.

오는 22일 방송되는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는 션, 김병지, 주영훈, 정성호가 출연하는 ‘다산시 다산구 다산동’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날 션은 부부생활에 위기가 있었다고 털어놓는다. 앞서 아내 정혜영과 단 한번도 싸움이 없었다고 고백하며 놀라움을 자아냈던 그는 이번 ‘라디오스타’에서 최초로 위기를 맞았던 사연을 고백했다고. 이에 MC들은 “위기 왔었네~”라며 왠지 모르게 신난 듯한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는 후문.

그런가 하면 션은 하루 수면 시간을 4시간이라고 털어놓으며 최강 에너자이저의 면모를 보인다. 육아와 운동을 모두 놓칠 수 없다는 그는 살인적인 스케줄을 공개하며 모두를 놀라게 했다.

‘넘사벽 기부왕’ 션은 자신의 기부액이 45억에 육박한다고 전해 관심을 끌었다. 엄청난 금액에 모두가 놀라는 한편, 그의 수입에 대한 궁금증을 드러내기도. 그는 수입의 원천을 솔직하게 털어놓았다고 전해져 궁금증을 높인다.

션의 훈훈함 가득한 에피소드는 오는 22일 수요일 밤 11시 5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기자소개 이솔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5/21 10:11:51 수정시간 : 2019/05/21 10:11:51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