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KBS 1TV '아침마당' 방송화면 캡처
[데일리한국 이솔 기자] '아침마당' 이혜정이 남편 고민환에게 서운한 마음을 토로했다.

21일 오전 방송된 KBS 1TV 교양프로그램 '아침마당'의 화요초대석 코너에서는 부부의 날을 맞아 요리연구가 이혜정-산부인과 전문의 고민환 부부가 게스트가 출연했다.

이날 이혜정은 "사실 남편이 큰 흠은 없다. 그리고 보기에도 저보다 유순하게 생겨서 모든 사람이 나를 극성맞게 생각한다. 제가 유순하게 생기지 않은 게 너무 억울하다"라고 운을 뗐다.

이혜정은 "저는 먹는 걸 좋아하니까 자꾸 먹게 된다. 관심이 있어서 과자봉지를 뜯어 먹으면 남편이 '그만 좀 먹어, 그러니까 그 몸이 되지'라고 말한다. 또, '그러다가 진짜 어떻게 돼도 난 모른다. 난 절대로 간호 안 한다'고 말한다"고 털어놨다.

고민환은 "길게 얘기하고 싶지 않아 직설적으로 얘기한다. 집사람 얘기를 조금 반박하면 처음부터 그렇게 얘기한 건 아니다. 좋게 얘기했는데도 계속하니까 그런 거다"라고 해명했다.

기자소개 이솔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5/21 09:22:09 수정시간 : 2019/05/21 09:22:09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