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 방송화면 캡처
[데일리한국 이솔 기자] '동상이몽2' 윤상현이 메이비를 향한 미안한 마음에 눈물을 흘렸다.

20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에서는 윤상현-메이비 부부의 일상이 공개됐다.

이날 윤상현-메이비 부부는 아이들을 데리고 인천공항 나들이에 나섰다. 윤상현은 공항에 온 이유에 대해 "아내가 미혼 시절부터 공항에서 스트레스를 풀곤 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메이비는 "공항은 제게 여행이었다. 여행하는 사람들을 보고 그 기분을 느끼는 게 좋았다"고 털어놨다.

메이비는 아이들에게 "엄마는 나겸이 태어나기 전에 공항에 자주 왔었다"며 "다 같이 오니까 너무 좋다"고 웃으며 얘기했다.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메이비는 "예전에 공항에 갔을 때는 커피 하나 들고 나 혼자 있었는데 이번에 공항에 갔을 때는 내 가족들이 있더라"며 "'나한테 가족이 있지, 그때처럼 혼자가 아니지'라는 생각에 마음이 정말 좋아졌다. 어려운 일이 있을 때 혼자 해결하지 말고 남편에게 얘기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스튜디오에 있던 윤상현은 메이비의 이야기를 들으며 눈물을 흘렸다. 윤상현은 "처음에 아내에게 그런 얘기를 들었을 때 '이 친구가 굉장히 외롭게 살았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 공항 언제 데려가지 하면서 못 데려갔었는데 이번에 좋아하는 거 보니까 미안한 마음이 든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이솔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5/21 07:35:15 수정시간 : 2019/05/21 07:35:15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