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영자 오리고기가 화제다. 사진=MBC 캡처
이영자 오리고기 맛집이 관심을 모으고 있다.

지난 18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는 매니저 송팀장과 함께 오리고기 맛집을 찾은 이영자의 모습이 그려졌다.

오리로스와 더덕구이를 맛본 이영자는 “왜 남한산성을 여기에 지었는지 알겠다. 누가 (오리로스) 뺏어 먹을까봐”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이영자는 “오리고기의 첫 기름은 싹 빼주고 마지막 진액이 나올 때 김장김치를 올린다"고 말했다. 송팀장은 “더덕을 반찬으로 먹어본 적은 있지만 고기에 싸 먹어보는 것은 처음이다. 더덕 향과 오리고기의 식감이 환상의 조합이더라”라며 감탄했다.

이영자 오리고기 먹방을 지켜보던 전현무는 “인간적으로 여긴 알려달라”고 요청했다. 하지만 이영자는 "여긴 안 된다. 가지말라"고 단호하게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5/20 21:21:16 수정시간 : 2019/05/20 21:21:16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