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 = SBS 방송화면
[데일리한국 신영선 기자] 탁재훈이 제주도 집을 공개하며, 집에 얽힌 사연을 공개했다.

19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배우 김수미와 가수 이상민이 제주도에 살고 있는 탁재훈의 집을 방문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탁재훈은 2층으로 된 주택을 공개했다. 탁재훈의 집을 방문한 김수미는 크고 아름다운 인테리어에 "너 로또 맞았냐"고 묻기도 했다.

탁재훈은 6년 전 복잡한 마음을 달래기 위해 아들과 함께 제주도를 찾았다가 당시 모델하우스였던 이 집과 인연을 맺게 됐다고 전했다.

그는 아들과 잠깐 제주도 여행을 왔을 때 쿨 이재훈을 만났고, 이 집을 보게 됐다고. 그는 "(이)재훈이랑 이 집을 지은 사장님이 같이 있었다. '저도 이런 데서 살고 싶다'고 했는데 사장님이 이 집을 사라고 했다"고 운을 뗐다.

이어 "처음 본 사람한테 500만 원 있다는 이야기를 못 하겠더라. '나중에 더 좋은 집 사겠다'고 했다"며 솔직하게 이야기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그랬더니 사장님이 500만원을 주고 계약하라고 하더라. "당시로는 이해하기 힘들었다"고 전했다.

이후 탁재훈은 서울에서 이불만 갖고 와 제주도 집에서 자고 가는 생활을 했다.

탁재훈은 그후 3년이 지나서야 대출 이자를 사장님이 갚고 있었다는 것을 알게 됐다며 “방송 복귀 후 이자를 갚으려고 그분을 만났다. 6년째 은행이자와 원금을 갚으며 살고 있다”며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5/20 09:48:23 수정시간 : 2019/05/20 09:48:23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