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MBC '나 혼자 산다' 방송화면 캡처
[데일리한국 이솔 기자] '나 혼자 산다' 조병규가 왁싱의 고통을 체감했다.

17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는 수염 왁싱을 받으러 간 조병규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조병규는 수염 왁싱이 끝나자, 얼얼한 고통을 느끼며 허탈한 표정을 지었다. 조병규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제 자신이 정말 처량했고 정말 불쌍했던 거 같다"고 수염 왁싱 후기를 밝혔다.

수염 왁싱 후 멍하니 터덜터덜 걸어가는 조병규의 모습을 본 기안84는 "포경 수술하고 집에 가는 초등학생 같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기자소개 이솔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5/18 01:11:10 수정시간 : 2019/05/18 01:11:10
데일리한국 창간 5주년 여론조사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