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MBC '다시 쓰는 차트쇼 지금 1위는?' 방송화면 캡처
[데일리한국 이솔 기자] '지금 1위는?' 박미경이 동안 외모 칭찬에 쑥스러워했다.

17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다시 쓰는 차트쇼 지금 1위는?'(이하 '지금 1위는?')에서는 1995년을 휩쓸었던 국내 최고의 디바 박미경이 출연했다.

이날 박미경은 자신의 히트곡 '이브의 경고'를 부르며 등장했다. 박미경의 무대가 끝난 뒤 이경규는 "세월이 지날수록 노래를 더 잘하는 거 같다. 하루 연습량이 얼마나 되느냐"고 물었다.

이에 박미경은 "내가 댄스 노래를 하지 않느냐. 춤추면서 노래하는데 호흡곤란이 올 수 있어서 운동하면서 노래를 부른다"고 답했다.

이어 유세윤이 "더 젊어지신 거 같다"고 칭찬하자, 박미경은 쑥스러워하며 "오늘은 메이크업(화장)을 떡칠하고 왔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박미경은 1965년생으로 올해 나이 55세이다.

기자소개 이솔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5/17 21:16:49 수정시간 : 2019/05/17 21:16:49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