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태연 인스타그램
[데일리한국 신영선 기자] 그룹 소녀시대의 태연이 '악플러'가 보낸 욕설 SNS 메시지를 공개했다.

태연은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안티팬이 보낸 다이렉트 메시지를 공개했다. 인스타그램 스토리는 사진·동영상을 24시간만 공유하는 기능이다.

안티팬은 태연이 감명 깊게 읽은 시를 공개하자 "XXX아 그만 하랬지. 더럽게 어디서 추태를 부려. 남자가 그리도 없냐. 있을 때 잘하지 XX이야 진짜. 누가 얘 좀 털어주세요. 제발. 더럽게도 남은 미련 보이며 추악질 하는 꼬라지 팬들한테 보여주고 미안하지도 않나. 이조차 좋다며 같은 시집 쳐 산다고 XX하는 팬들은 그냥 호구냐"라며 악의적인 메시지를 보냈다.

태연은 해당 메시지 내용과 안티팬의 아이디까지 그대로 공개했다. 안티팬은 해당 계정을 삭제한 상태다.

도를 넘은 악의적인 메시지에 팬들은 법적 대응을 요구하며 응원을 보내고 있다. 지난해 10월 태연에 대한 악성 게시물과 댓글을 쓴 피의자들은 벌금형 등 처분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태연의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당시 “앞으로도 소속 아티스트 보호를 위해 지속적인 모니터링은 물론 적극적인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5/17 16:36:13 수정시간 : 2019/05/17 16:36:13
데일리한국 창간 5주년 여론조사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