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수. /사진=MBC 영상 캡처
[데일리한국 신영선 기자] 가수 이수의 음악 페스티벌 출연에 논란이 뜨겁다. 일부 관객들은 '미성년자 성매매'로 처벌받았던 가수의 공연을 보고 싶지 않다며 출연 취소를 요청하고 있다.

앞서 '어반 뮤직 페스티벌' 주최 측은 지난 14일 2차 라인업을 공개하며 "엠씨더맥스 출신 가수 이수가 오는 7월 6일 서울, 7월 20일 대구 공연에 출연한다"고 밝혔다.

이수의 공연 소식이 전해지자 일부 누리꾼들은 과거 그의 미성년자 성매매 혐의를 문제삼으며 하차를 요구했다. 이수는 지난 2009년 공익근무요원으로 복무하던 당시 성매매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은 바 있다.

논란이 커지자 주최 측은 공식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현재 특정 아티스트에 대한 개개인의 의견 대립이 지나치게 표현되고 있다"면서 "어떠한 경우에도 상대방과 아티스트에 대한 언어폭력과 혐오, 비하 관련 멘트는 지양 부탁드린다"고 당부의 글을 올렸다.

이수 소속사 관계자 역시 한 연예 매체를 통해 "출연 여부 관련 달라진 사안은 없다"며 입장을 밝혔다.

사건 후 긴 자숙기를 거친 이수는 조심스럽게 음악 활동을 재개했으나 MBC 예능프로그램 '나는 가수다3', 뮤지컬 '모차르트!' 등을 통한 작품 복귀 시도가 계속 무산된 바 있다.

이수의 참석을 두고 갑론을박이 벌어지고 있는 가운데 페스티벌이 예정대로 강행될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5/17 15:00:44 수정시간 : 2019/05/17 15:00:44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