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Mnet
'TMI뉴스' 에이핑크 보미와 초롱이 극과 극 성향에 대해 털어놨다.

16일 방송된 Mnet 'TMI뉴스'에는 그룹 에이핑크가 출연했다.

이날 초롱은 "보미와 10년째 동거 중이다"라고 밝혔다. 전현무가 "잘 맞아서 오랫동안 함께 사는 거냐"고 묻자 두 사람은 고개를 저었다.

보미는 "아니다. 취향이 극과 극으로 다르다"며 "나는 밖에 나가는 걸 좋아하는데 초롱 언니는 집순이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나는 집에서 다 벗고 다니는 프리한 스타일인데 초롱 언니는 철벽 스타일이다. 나는 쌓아두고 한번에 몰아서 청소하는데 초롱 언니는 1일 1청소를 한다"고 말해 놀라움을 안겼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5/16 21:49:53 수정시간 : 2019/05/16 21:49:53
데일리한국 창간 5주년 여론조사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