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MBC
'라디오스타' 한국사 강사 이다지가 100억 연봉설에 대해 해명했다.

15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는 '쓰앵님의 은혜' 특집으로 꾸며져 류승수, 박선주, 이다지, 박지우가 출연했다.

이날 MC들이 "요즘 BTS보다 인기가 많다고 들었다"고 묻자 이다지는 "예전에는 학생들이 밤을 새서 줄을 섰다면 지금은 티켓을 사서 들어온다. 좌석 티켓팅이 열리면 몇초만에 마감된다"고 답했다.

일각에서 제기된 100억 연봉설에 대해 이다지는 "사실무근이다. 국영수 스타강사의 경우 한 해에 100~500억을 벌기도 한다. 중소기업 1년 매출에 버금가는 연봉을 버는 분도 있다고 들었다"면서 "역사는 선택과목이라 그 정도는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SKY대학 입학생 선정 가장 도움 준 선생님' 1위에 선정된 것은 맞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5/16 00:24:39 수정시간 : 2019/05/16 00:24:39
데일리한국 창간 5주년 여론조사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