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스포츠 > 연예
  • ‘슬플 때 사랑한다’ 박한별, 류수영을 향한 극과 극의 표정...‘궁금증 UP’
  • 기자신영선 기자 eyoree@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4.17 17:59
드라마 ‘슬플 때 사랑한다’의 박한별이 류수영을 향한 극과 극의 표정으로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슬플 때 사랑한다’ 측은 17일 비가 내리는 어느 날 밤, 윤마리(박한별 분)와 강인욱(류수영 분)이 마주보고 있는 스틸 컷을 공개했다.

지난 방송에서 마리를 다시 찾은 인욱은 서정원(지현우 분)을 협박해 마리의 얼굴을 되돌려 놓지 않으면 죽이겠다고 말했다. 마리는 정원이 위험에 빠지는 것을 막기 위해 인욱에게 거짓 사랑을 고백하고 정원이 아닌 다른 사람에게 수술을 맡겨달라고 밝혔다. 어쩔 수 없이 정원을 외면 하는 마리와 멀리서 이를 바라만 봐야 하는 정원의 모습이 보는 이들을 안타깝게 했다.

공개된 사진 속 마리는 환한 미소를 짓고 있다. 인욱에게 다시 붙잡힌 뒤 볼 수 없었던 마리의 해사한 미소가 시선을 사로잡는다. 하지만, 마리 앞에 서있는 남자는 정원이 아닌 인욱으로 그토록 벗어나고자 했던 인욱을 향해 미소 짓고 있는 이유에 대해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제작진은 “인욱에게 다시 붙잡히며 정원과 강제로 이별하게 된 마리는 한층 더 강해진 인욱의 감시 속에서 생활하게 됐다. 하지만 마리는 전처럼 인욱만 보면 작아지는 나약한 사람이 아니다” 며 “로즈마리처럼 어떤 상황에서도 용기와 희망을 잃지 않는 마리의 변화를 주목해 달라” 고 밝혔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17 17:59:25 수정시간 : 2019/04/17 17:59:25
데일리한국 창간 5주년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