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인석이 연일 온라인을 뜨겁게 달군 가운데, 박한별에 대한 네티즌의 의견이 분분한 상황이다.

지난 15일, 박한별 측은 "제작진과 하차 등과 관련해서는 논의한 적이 없다"며 "박한별 본인이 아닌 남편 문제이지 않느냐. 개인적인 문제라서 조심스럽지만, 끝까지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박한별 탓하고 싶지 않았는데 옹호라니 충격이다", "솔직히 몰랐을 거 같지 않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유인석은 유리홀딩스는 긴급이사회를 열고 유인석 현 대표 후임으로 전문컨설턴트 출신 안효윤 대표를 선임했다.

기자소개 이슈팀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3/16 07:14:09 수정시간 : 2019/03/16 07:14:09
데일리한국 창간 5주년 여론조사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