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주현태 기자] KBS가 최근 불법 촬영과 유포 등의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는 가수 정준영이 과거 같은 논란에 휘말렸을 때 조기 복귀시켰다는 비판을 받고 있는 KBS 2TV 간판 예능 프로그램 ‘해피선데이-1박2일’에 대한 방송 및 제작 중단을 결정했다.

KBS는 15일 보도자료를 내고 “최근 불법 촬영과 유포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는 가수 정준영을 모든 프로그램에서 출연 정지시킨데 이어, 당분간 <1박 2일> 프로그램의 방송 및 제작을 중단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KBS는 당장 이번 주부터 <1박 2일> 시간에 대체 프로그램을 편성할 예정이다.

KBS 측은 “매주 일요일 저녁 <1박 2일>을 기다리는 시청자를 고려해 기존 2회 분량 촬영분에서 가수 정준영이 등장하는 부분을 완전 삭제해 편집한 후 방송하는 방안을 검토했지만, 사안의 엄중함을 인식하고 전면적인 프로그램 정비를 위해 이 같이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KBS는 “출연자 관리를 철저하게 하지 못한 점에 대해 깊이 사과드리며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했다.

KBS는 또한 “특히 가수 정준영이 3년 전 유사한 논란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수사 당국의 무혐의 결정을 기계적으로 받아들이고 충분히 검증하지 못한 채 출연 재개를 결정한 점에 대해서도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며 “앞으로 유사한 사례가 재발하지 않도록 출연자 검증 시스템을 강화하는 등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주현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3/15 20:01:00 수정시간 : 2019/03/15 20:01:00
데일리한국 창간 5주년 여론조사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