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악질경찰’이 긴장감 감도는 스틸 예고편을 공개해 영화팬들의 기대를 높이고 있다.

‘악질경찰’은 뒷돈은 챙기고 비리는 눈감고 범죄는 사주하는 쓰레기같은 악질경찰 조필호(이선균)이 폭발사건 용의자로 몰리고 거대 기업의 음모에 휘말리며 벌어지는 범죄 드라마다.

이번에 공개된 스틸 예고편은 함정에 빠진 조필호와 그를 둘러싼 인물들간의 날 선 긴장감이 감돌게 만든다. 온갖 악질적인 언행을 일삼던 비리경찰 조필호는 폭발사건 용의자로 지목된 후 자신보다 훨씬 더 거대한 악이 지배하는 세상과 마주한다.

온갖 악질적인 언행을 일삼던 비리경찰 조필호, 폭발사건의 용의자가 된 후 그는 자신보다 훨씬 더 거대한 악이 지배하는 세상과 마주하게 된다. 폭발사건을 조사하던 검찰 측은 폭발 정황에 의혹을 제기하며 필호에게 사건의 비밀이 담긴 증거물인 동영상을 가져오라며 독촉한다.

필호는 자신을 위기에서 구해 줄 증거를 가진 고등학생 미나를 찾지만, 그녀는 필호를 ‘쓰레기’ 취급한다. 설상가상 폭발사건의 비밀을 알고 있고, 그 증거를 찾고 있는 진짜 나쁜 놈 태주까지 필호를 쫓는다. 높낮이 없는 목소리로 위압감을 내뿜는 그는 필호를 압도하며 보는 이들까지 섬뜩하게 만든다.

법 앞에서 딱 만 명만 평등하다고 말하는 무소불위의 재벌 정이향은 무시무시한 태주의 주먹과 자신이 가진 재력을 이용해 필호를 더욱 압박한다. 자신보다 지독한 악질들이 들끓는 세상을 마주한 조필호. “너희 같은 것들도 어른이라고”라고 자조적으로 내뱉은 미나의 말에 그가 마침내 변하기 시작한다.

한편, ‘악질경찰’은 오는 20일 개봉 예정이다.

기자소개 이슈팀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3/15 13:35:07 수정시간 : 2019/03/15 13:41:45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