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스포츠 > 연예
  • '조들호2' 이대로 괜찮나..조달환-이미도 일방적 하차 통보
  • 기자이슈팀기자 승인시간승인 2019.02.14 14:48
KBS2 '동네변호사 조들호2:죄와 벌'의 핵심 키플레이어였던 조달환과 이미도가 하차 통보를 받았다. 잡음이 끊이질 않던 '조들호2'가 또 다시 흔들리고 있다.

제이와이드 측은 14일 "조달환과 이미도가 '조들호2' 제작진으로부터 중도 하차를 통보를 받았다. 열심히 하고 있었던 입장이라 당혹스럽다"고 밝혔다.

앞서 KBS2 측은 조달화과 이미도가 스토리상 중반부까지 등장할 예정이었고 입장을 밝혔지만 소속사는 "갑작스러운 통보"라고 반박한 것.

조달환과 이미도는 극중 부부사기단 안동출과 오동자로 출연, 조들호 사단에서 핵심 축을 맡아왔기에 이번 하차가 더욱 아쉬운 지점이다.

'조들호2'는 시작부터 잡음이 끊이질 않았다. '조들호2'는 다른 드라마와 달리 메인작가를 공식적으로 공개하지 않으면서 내부적 문제가 있는 것은 아닌지 의혹을 안고 시작했다. 이와관련 제작진은 "여러 명의 작가가 있어 어느 한 명을 대표로 내세울 수 없기 때문"이라고 해명하기도. 이외에도 메인PD 교체설, 박신양 허리디스크 수술로 인한 2주 결방, 최근에는 변희봉의 하차까지 위태로운 행보를 걷고 있다. 첩첩산중으로 저조한 화제성과 시청률로 가시밭길을 걷고 있다.

기자소개 이슈팀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2/14 14:48:41 수정시간 : 2019/02/14 14:48:41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