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타임즈 36가지 질문'이 실시간 검색어에 올라 네티즌의 궁금증을 자아낸다.

지난 12일 방송된 '아내의 맛'을 통해 소개된 '뉴욕타임즈 36가지 질문'이 연인이나 부부 사이를 더욱 돈독하게 만들어 준다고 해 화제를 모은 것.

'뉴욕타임즈 36가지 질문'은 2015년, 뉴욕타임즈에 소개되면서 유명해졌다.

다음은 '뉴욕타임즈 36가지 질문'의 전문이다.

1. 누구든지 저녁 식사에 초대할 수 있다고 가정했을 때 어떤 사람을 초대하고 싶은가?

2. 유명해지고 싶은가? 어떤 식으로?

3. 평소 전화를 하기 전 할 말을 미리 연습해보는 편인가? 그 이유는?

4. 당신에게 ‘완벽한’ 하루란?

5. 스스로에게 마지막으로 노래를 불러준 때는 언제인가? 또 다른 사람에게 불러준 때는?

6. 만약 당신이 90세까지 살 수 있고 30세의 정신 혹은 육체를 앞으로 60년간 유지할 수 있다면, 정신과 육체 중 당신의 선택은?

7. 당신이 어떻게 죽을 것인지 홀로 비밀스럽게 예상하고 있는가?

8. 당신과 상대방의 공통점 세 가지를 말해보라.

9. 인생에서 가장 감사하다고 생각하는 것은?

10. 당신의 유년 시절, 즉 자라온 성장 환경을 바꿀 수 있다면 어떻게 바꾸고 싶은가?

11. 4분간 상대방에게 당신이 살아온 인생에 대해 최대한 자세하게 이야기해보라.

12. 내일 아침 눈을 떴을 때 한 가지의 능력이나 자격을 얻을 수 있다면 무엇을 얻고 싶은가?

13. 당신에 대해 혹은 당신의 인생이나 미래, 그 어떤 것이든 보여줄 수 있는 수정 구슬이 있다면, 이를 통해 무엇을 알고 싶은가?

14. 오랫동안 하고 싶었던 일이 있다면 무엇인가? 아직 그 일을 못 한 이유는?

15. 인생에서 가장 큰 성취를 이룬 때는 언제인가?

16. 친구와의 우정에서 가장 중요하다고 여기는 것은?

17. 당신에게 가장 소중한 기억은 무엇인가?

18. 당신에게 가장 끔찍한 기억은 무엇인가?

19. 만약 갑자기 1년 후 죽는다는 사실을 알게 된다면 지금까지 살아온 방식을 바꿀 생각이 있는가? 그 이유는?

20. 당신에게 우정이란?

21. 당신의 인생에서 타인과의 사랑은 어떤 역할을 하는가?

22. 상대방의 성격 중 가장 긍정적으로 여기는 점 5가지를 말해보라.

23. 당신의 가족은 얼마나 화목하고 가까운가? 어린 시절 당신은 다른 사람들에 비해 행복했다고 생각하는가?

24. 당신과 어머니와의 관계는 어떠한가?

25. ‘우리’(자신과 상대방)에 대한 사실을 넣어 문장 세 가지를 만들어보라. (예: 우리는 이곳에 함께 있으면서 ○○○한 기분을 느끼고 있다.)

26. “○○○을 같이 공유할 수 있는 사람이 있으면 좋겠다”라는 문장에서 빈칸을 채워 말해보라.

27. 상대방과 절친이 된다면 그가 꼭 알아야 할 중요한 것에 대해 이야기해보라.

28. 상대방에 대해 마음에 드는 점을 이야기해보라. 처음 만난 사람에게 하기 힘든 말이라도 좋다.

29. 인생에서 가장 당황스러웠던 순간을 이야기해보라.

30. 마지막으로 타인 앞에서 울었던 때는 언제인가?

31. 상대방에 대해 이미 좋다고 느끼는 점을 말해보라.

32. 절대 농담으로 할 수 없는 말이 있다면 무엇인가?

33. 만약 다른 사람들에게 말할 기회도 없이 오늘 죽게 된다면, 어떤 사람에게 어떤 말을 하지 못한 것을 가장 후회할 것인가? 왜 아직 그 말을 하지 못했는가?

34. 당신의 집에 불이 났다. 사랑하는 사람과 애완동물을 모두 구출한 뒤 추가로 하나를 더 집어 올 수 있다면 무엇을 가져오겠는가? 그 이유는?

35. 당신의 가족 중 누가 죽었을 때 가장 슬플 것 같은가? 그 이유는?

36. 자신의 개인적인 문제를 말하고 상대가 나라면 이것을 어떻게 해결할 것인지 조언을 구하라. 그리고 당신이 고른 문제에 대해 당신이 어떻게 생각하는 것처럼 보였는지 물어보라.

기자소개 이슈팀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2/13 21:05:22 수정시간 : 2019/02/13 21:05:22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