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토마토와 궁합이 맞는 음식이 눈길을 끌었다.

12일 오후 방송된 MBN '천기누설'에서는 20대라고 믿어도 될 듯한 두 아이를 둔 학부모가 출연, 그녀가 자신의 젊음의 비결로 황금토마토를 꼽았다.

일반 토마토에 함유되어 있는 '리코펜' 성분은 가열해야만 체내 흡수가 가능하다. 하지만 '황금토마토'는 생으로 먹어도 체내 흡수가 되는 '시스리코펜'을 함유하고 있다. 그렇기 때문에 황금토마토는 불포화지방산이 풍부한 아보카도와 함께 섭취하는 것이 좋다.

토마토와 함께 먹으면 위산 과다 분비로 속쓰림이 유발될 수 있는 식재료로는 와인이 있다. 와인을 마실 때 토마토 샐러드, 토마토 카나페 등 토마토가 들어간 안주를 곁들이는 경우가 많은데 토마토와 와인에 들어있는 타닌 성분은 위벽을 자극하고 위산이 많이 나오도록 하기 때문에 속쓰림을 유발할 수 있어 주의해야한다.

기자소개 이슈팀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2/12 21:29:02 수정시간 : 2019/02/12 21:29:02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