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나탈리포트만이 변함없는 미모로 눈길을 끌었다.

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한 장의 어린시절 사진을 공개했다.

이와 함께 그는 최근 화장기 없는 민낯 셀카를 공개했으며 다를 바 없는 인형같은 외모가 보는 이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한편 나탈리포트만은 1994년 영화 '레옹'으로 데뷔했다.

기자소개 이슈팀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2/12 19:41:33 수정시간 : 2019/02/12 19:41:33
데일리한국 창간 5주년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