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유해진이 영화 '럭키' 흥행에 소감을 밝혔다.

그는 지난 2016년 영화 '공조' 제작보고회에 참석, '럭키'의 흥행에 대해 "저한테 많이 축하해주시는 분들에게 '살다보니 이런 날이 있네요'라고 말하곤 한다"며 "아직 기분이 얼떨떨하다. 이 자리를 통해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라고 인사를 올렸다.

또 이번에 처음 형사 역을 맡은 유해진은 "제가 역을 좇아가진 않는다. 좋은 작품이면 그게 우선이다"라고 겸손한 발언을 했다.

한편 '럭키'는 697만 5571명의 관객을 동원했다.

기자소개 이슈팀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2/12 19:35:56 수정시간 : 2019/02/12 19:35:56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