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일절 100주년인 2019년 관객들에게 웃음과 감동을 선사할 영화 '자전차왕 엄복동'이 맺어준 정지훈, 이시언의 절친 케미 스틸을 공개했다.

평범한 물장수에서 조선 최고의 자전차 선수로 거듭나는 엄복동 역의 정지훈과 일미상회 자전차 선수단의 핵인싸 이홍대 역의 이시언이 실제 못지 않은 리얼한 절친 케미를 예고해 관객들의 기대감이 고조되고 있다.

극 초반, 쫓고 쫓기는 앙숙으로 만나지만, 우연한 계기로 일미상회 선수단에 함께 입단하게 되며 둘도 없는 동료이자 친구로 끈끈한 우정을 쌓아가는 엄복동과 이홍대로 분한 두 배우가 선보일 연기 앙상블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 것.

실제로 영화 '자전차왕 엄복동'을 통해 처음 만나 친분을 쌓게 된 두 배우는 낯가림이 심한 이시언 배우에게 먼저 손을 내민 정지훈 배우의 적극적인 프로포즈로 절친으로 거듭날 수 있었다는 후문이다.

“촬영 현장에서 분위기 메이커는 단연 이시언 배우였다.”고 극찬한 정지훈 배우와, “정지훈 배우에게서 많은 영향을 받았다.”는 이시언 배우의 고백처럼, 두 배우의 특급 우정이 빚어낸 화기애애했던 현장 분위기가 고스란히 담긴 이번 절친 스틸은 영화에 대한 호기심을 더욱 증폭시킬 것으로 보인다.

한편 영화 '자전차왕 엄복동'은 일제강점기 희망을 잃은 시대에 일본 선수들을 제치고 조선인 최초로 전조선자전차대회 1위를 차지하며 동아시아 전역을 휩쓴 ‘동양 자전차왕’ 엄복동을 소재로 한 작품이다. 오는 27일 개봉.

기자소개 이슈팀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2/12 11:23:22 수정시간 : 2019/02/12 11:23:22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